loading
Booking 0 User 0 돋보기
close
해운 물류 뉴스

Businesses are reopening, coastal vacation rentals are selling out, container volumes into West Coast ports are rising, the S&P 500 briefly erased its losses, and stock fervor is so intense that investors are trading ultimately worthless shares of bankrupt companies. You might almost think that t...

산업통상자원부는 10일 LNG 연료추진 선박의 연료공급 원활화를 위해 ‘LNG 벙커링(연료공급) 전용선 건조지원 사업’ 시행 및 사업자를 공모한다고 밝혔다. 이번 사업 지원대상은 도시가스사업법 개정‧시행(8월5일)에 따라 신설되는 선박용 천연가스사업자(예정자 포함) 또는 컨소시엄이다. 구체적으로 LNG도입→저장→출하→선박용LNG 공급 등 LNG 벙커링 전용선 운영을 사업목적에 따라 차질 없이 영위할 수 있는자가 대상이다.

김정훈(60) 대표가 이끄는 현대차그룹 계열 해상운송업체 현대글로비스가 지금껏 자동차 운송에 국한해온 사업을 뛰어넘어 58조원 대 중국 콜드체인 시장에 진출한다. 콜드체인 사업은 냉장·냉동식품물류 공급체계를 확보하는 사업이다. 9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현대글로비스는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가 설립한 중국 칭다오 한국농수산식품 물류센터(칭다오 물류센터) 운영 사업자로 최근 선정됐다. 칭다오 물류센터는 aT가 2015년 한국 농수산 식품 수출을 늘리기 위해 해외 최초로 세운 복합물류시설로 연간 2만t 규모의 물량을 취급할 수 있...

사람과 물건의 자유로운 이동을 전제로 발전해 온 국제물류산업도 코로나19 사태로 큰 영향을 받고 있다. 선박 입출항이 제한되고, 선원 교대가 불가능해지고, 화물 인도가 지연되는 등 초기 대응에 문제가 발생하고 있다. 앞으로 1년간은 긴급 운영자금 조달과 물류네트워크 변경이 과제가 될 것이다. 세계 각국의 입국 규제나 접촉자의 격리가 장기화되면서 업무 환경과 생활 환경에서도 큰 변화가 이뤄지고 있다

국내 온라인 쇼핑 시장은 쿠팡, 네이버, 이베이코리아 세 곳이 주도하고 있다. 한때 수십 곳의 온라인몰이 치열하게 경쟁하던 구도가 깨지고 이들이 시장을 분할 지배하는 형국으로 가고 있다. 하지만 경쟁자들이 순순히 시장을 내주고 있지는 않다. 판도를 바꾸려는 시도가 이어지고 있다. 그 ‘대표 주자’가 11번가와 롯데ON이다. 5대 그룹인 SK와 롯데 계열사인 이들은 그룹의 전폭적 지원 속에 반격을 지속하고 있다. 핵심은 ‘미디어 커머스’와 ‘스마트 검색엔진’이다.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물동량 감소 우려 등을 겪고 있는 해운업계에 또 다른 악재가 닥쳤다. 매각 시장에 나오지 않은 선박들이 대거 용선용으로 투입되며 공급 과잉이 발생해 용선료 하락이 지속되고 있기 때문이다. 용선료 하락세가 심화될 경우 해운사들의 재무구조는 더욱 악화될 가능성이 있다. 이를 개선하기 위해 선사들이 선박 매각을 추진할 경우 매각 시장에 물량이 몰려 선박 또한 제값을 받지 못할 것으로 예상된다. 8일 영국 선박가치평가기관 배슬스밸류에 따르면 현재 액화천연가스(LNG)선과 케이프사이즈 벌크선의 용선료는 올해 초 ...

8일 오전 제주도 GS칼텍스 무수천주유소에서는 국내 최초로 드론 배송 시연행사가 열렸다. 이날 GS는 무수천주유소에서 각각 1.3㎞와 0.8㎞ 떨어진 펜션과 초등학교에서 GS편의점 앱을 통해 들어온 도시락 주문을 드론에 실어 배송했다. 드론이 배송을 마치고 돌아오는 데는 5~6분 정도가 걸렸다. 고객이 ‘나만의 냉장고’ 앱(GS25의 모바일앱)을 통해 주문한 상품을 인근의 주유소에서 드론에 적재하고, 목적지까지 배달하는 시연을 성공리에 마친 것이다. 이날 행사는 GS와 산업통상자원부와 한국전자통신연구원이 함께 주최한 드론 활용...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국내 기업 절반은 향후 글로벌 공급망 재편이 있을 것으로 예상했지만 이에 대한 대비책으로 리쇼어링(해외공장 국내복귀)을 고려하는 기업은 이중 3%에 불과한 것으로 조사됐다. 또 글로벌 공급망 재편을 예상한 기업 중 3분의 1 이상은 별다른 대비책이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그동안 한 달에 한 번씩 이뤄졌던 머스크의 아시아-북유럽 양방향 복합운송서비스가 격주로 진행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수출입물류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화주들에게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머스크는 판토스와의 협력을 통해 해상과 철도를 결합한 복합운송서비스 AE19를 매주 정기적으로 제공한다고 밝혔다. 이 서비스는 최근 코로나 확산에 따른 잦은 블랭크 세일링(임시휴항)과 컨테이너박스 부족, 항공운임 폭등 등으로 바닷길과 하늘길에서 화물운송에 차질을 빚고 있는 화주들에게 새로운 돌파구로 떠오르고 있다...

네이버의 종합자산관리계좌(CMA) '네이버통장'이 다음주 나온다. 네이버는 네이버통장 출시와 동시에 커머스와 금융을 연결하는 새로운 서비스 경험을 토대로 테크핀 경쟁력 확대에 나선다. 1일 출시한 네이버플러스 멤버십에 이어 '네이버통장'까지 가세하면서 네이버페이를 앞세운 네이버 금융 생태계 구축이 더 쉬워졌다는 평가도 나온다. ━ 100만원 예치 후 10만원 페이결제시 3만원 득…멤버십 연계하면 적립율 최대 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