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
Booking 0 User 0 돋보기
close
해운 물류 뉴스

“세계 경제에 엄청난 타격을 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중공 바이러스) 팬데믹은 국제 무역을 근본적으로 재편하고 미중 긴장을 고조시키며 세계화(Globalization)에서의 이탈을 가속화할 것이다.” 미국의 정치경제 리스크 컨설팅 업체인 유라시아 그룹의 이안 브레머(Ian Bremer) 회장은 “세계 양대 경제 대국인 미국과 중국이 더 큰 지정학적 대립을 향해 나아가고 있다”고 말했다.

각종 운임지수가 회복세를 보이면서 해운업계의 하반기 실적 개선에 대한 기대가 높아지고 있다. 25일 해운업계에 따르면 발틱운임지수(BDI)는 지난 24일 기준 1705포인트를 기록했다. BDI는 철광석·석탄 등과 같은 원자내와 곡물을 운반하는 벌크선 시황을 나타내는 지수다. 세계 주요 항로의 선박별 화물운임과 용선료 등을 종합해 산출하기 때문에 세계 경기를 확인할 수 있는 지표로 활용되기도 한다. BDI는 코로나19로 인한 세계 물동량 감소로 지난달 400포인트까지 추락했으나 6월 들어 꾸준한 상승세를 보이고 있다. 특히 이달...

발틱운임지수(BDI)가 한달 반 만에 무려 300% 넘게 치솟았다. 코로나19로 위축된 해운업황을 반영하기는 커녕 연초 기록했던 올해 최고치를 이미 경신한 상태다. 선박공급 감소와 중국·호주에서 발생한 일회성 요인이 복합적으로 작용한 것 때문이지만 추세적 상승 가능성은 낮다는 분석이 제기된다. 26일 해운업계에 따르면 지난 23일 기준 BDI는 1617을 기록하며 연중 최고치를 또다시 경신했다. 지난 5월 13일 393까지 하락했던 것을 감안하면 한달 반여만에 무려 311%가 급등한 셈이다. BDI가 1600을 넘은 것은 지난...

아마존의 죽스(Zoox)의 인수를 추진하고 있다고 알려지면서 아마존의 모빌리티 전략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대부분의 모빌리티 기업들은 다양한 모빌리티 서비스를 한 곳에서 제공하는 MaaS(Mobility-as-a-Service) 플랫폼을 통해 ‘모빌리티의 아마존’이 되기를 꿈꾸고 있다. 과연 아마존은 자율주행기술 기업 죽스의 인수를 통해 무엇을 노리고 있는 것일까?

There’s an old adage: “Forecasting is the art of saying what will happen and then explaining why it didn’t.” Remember those dire warnings that ocean carriers could suffer catastrophic losses and go bankrupt en masse, crippling the global container-transport system? Today, carriers are obtaining v...

올해 컨테이너선 해체량이 지난해보다 60% 이상 늘어난 30만TEU를 넘어설 것으로 전망된다고 프랑스 해운조사기관인 알파라이너가 밝혔다. 지난해 해체량은 18만3000TEU로, 올해는 30만~35만TEU를 예상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이 확산되던 3월께 예상했던 25만TEU에서 더 늘어난 수치다. 시장에선 수송 수요 침체, 서비스 축소에 따른 계선 증가가 계속되면서 선박 운항사가 아닌 선주를 중심으로 한 노후선 매각이 늘어나고 있다. 특히 1990년대 중후반 건조된 옛 파나막스형 선박의 활용도가 떨어지면서 폐선 행렬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수요 감소로 어둠의 터널을 지나고 있는 컨테이너선시장은 올 하반기에도 가시밭길이 예상된다. 해양진흥공사 김종민 과장은 지난 19일 서울 여의도 해운빌딩 10층 대회의실에서 열린 ‘2020년 상반기 컨테이너선 시황포럼’에서 올 하반기 글로벌 컨테이너선 시장은 물동량 감소와 선복량 증가로 험난할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이날 행사에 참석한 국적선사들도 한 목소리로 어려움을 토로했다. 7월 비수기에 저유황유할증료(LSS) 인하, 2자물류기업의 운임하락 압박과 글로벌 선사들의 근해항...

정부의 기간산업안정기금이 이달말 신청기업을 접수할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해운업계가 기대와 우려를 동시에 나타냈다. 코로나19를 극복할 수 있게 지원해주는 것은 분명 반갑지만 이를 위해 맞춰야 하는 조건들이 가혹할 수 있다는 걱정이 앞서는 모습이다. 특히 아직 본격적인 충격은 시작되지도 않았다는 점에서 항공업계와 같은 잣대를 대서는 안된다는 주장도 제기된다. 23일 해운업계와 금융권에 따르면 산업은행은 이달 중 기간산업안정기금의 공고를 내고 신청 접수를 받을 예정이다. 해운업계는 정부의 우선지원 업종으로 선정된 만큼 조속한 지원...

네이버가 이달 초 화제를 모았던 네이버 통장 출시에 이어 대출 서비스와 보험법인 설립 추진까지 나서면서 금융 비즈니스를 향한 거침없는 진격에 나섰다. 미국의 아마존, 중국의 알리바바와 같은 공룡 테크 기업들이 각각 아마존 렌딩(입점업체 대출), 앤트파이낸셜(금융 자회사)을 통해 금융 시장에 속속 진출한 것과 마찬가지 행보다. ●네이버의 ‘금융본색’ 22일 정보기술(IT) 업계에 따르면 네이버의 금융자회사 네이버파이낸셜은 ‘네이버페이 후불 결제 서비스’ 출시를 검토 중이다. 네이버 쇼핑을 통해 구입한 물건의 결제를 사후에 할...

코로나19 사태로 상반기 내내 침체에 빠진 조선·해운업이 하반기에도 불황에서 쉽사리 벗어나기 힘들 전망이다. 최근 운임 지수가 회복세를 보이고 있지만 선박 감소에 따른 일시적 현상일뿐 업황 회복세로 판단하긴 이르다는 의견이 나온다. 이에 따라 후방산업인 조선업 회복 시점은 더욱 늦어질 것으로 보인다. 22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해운업 경기선행지표로 통하는 벌크선운임지수(BDI)가 지난 16일 1054를 기록하며 올해 들어 처음으로 1000대를 돌파했다. 19일에는 1555로 상승했고 상하이컨테이너운임지수(SCFI)도 1000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