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
Booking 0 User 0 돋보기
close
해운 물류 뉴스

A new digital service launched by container carrier ZIM in May 2020 is designed to enable new and existing customers to receive instant spot quotes as well book their shipment with guaranteed space on board the designated vessel. Part of ZIM’s growing range of offered digital services, eZ Quote a...

(중략) 마이데이터 사업이 본격화하면 이 같은 서비스가 현실이 된다. 금융당국은 8월 5일부터 마이데이터 사업 허가 절차를 진행한다. 29일 서울 중구 은행회관에서 금융위원회 주최로 열린 ‘금융 분야 마이데이터 포럼’에선 맞춤형 금융서비스의 청사진과 향후 사업허가 일정이 소개됐다. 마이데이터 산업은 은행 카드사 보험사 통신사 등에 흩어진 각종 금융정보를 일괄 수집해 금융소비자가 한눈에 볼 수 있도록 제공하고 이를 토대로 맞춤형 상품을 추천하는 등 차별화된 서비스로 수익을 창출하는 모델이다. 사전 수요 조사에서 기존 금융회사를...

글로벌 정보기술(IT) `공룡`인 페이스북이 최근 국내 온라인 쇼핑 사업에 뛰어들면서 `간편결제` 시장에 진출할지에 관심이 쏠린다. 앞서 마크 저커버그 페이스북 최고경영자(CEO)가 페이스북 페이와 가상 자산 리브라를 `페이스북 숍스(Shops)`에 연계하겠다는 의사를 밝히면서 페이스북에서 쇼핑부터 결제까지 한번에 가능해질 것이란 예상이 나온다. 실제 페이스북 `페이`가 출시되면 네이버, 카카오, 쿠팡 등을 중심으로 짜인 국내 간편결제 시장이 급속히 재편될 전망이어서 업계가 잔뜩 긴장하고 있다. 25일 금융권에 따르면 페이스...

해양수산부는 29일 컨테이너 해상화물 운송시장에서 모든 항로에 대해 항로별로 운임을 공개하는 개정 운임공표제를 내달 1일부터 시행한다고 밝혔다. 기존에는 주요 130개 항로에 대한 운임만 공표했다. 화주(貨主)의 알 권리를 강화하고, 운임 덤핑 등 불공정 경쟁을 방지하기 위한 것이다. 컨테이너 화물의 운임공표제는 지난 1999년 도입됐지만, 해운기업이 공표하는 운임 종류와 공표 횟수가 적어 그간 화주기업에게 운임정보가 충분히 제공되지 못했다. 또 전체 운임이 해운기업 간 선박운항비용에도 미치지 못하는 운임 덤핑 등이 발생했다.

올해 상반기 해운 시장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2009년 금융위기 수준으로 타격을 입었다. 선사들은 선복량을 줄이는 '임시결항(blank sailings)'으로 피해 최소화에 주력하고 있으며 이 같은 기조는 당분간 이어질 것으로 전망한다. 전문가들은 코로나 확산으로 올해 물동량 축소가 불가피하지만 수요가 살아나면 내년부터는 점진적으로 개선될 것으로 예상했다.

1. 자동차산업의 빅뱅의 시대 자동차산업의 빅뱅이 본격화하고 있다. 우선 첫째로, 코로나 이후 부쩍 급성장하고 있는 미래차 기업과 전통차 기업의 충돌이다. 2025년쯤 예상되었던 이 충돌이 빨라진 것이다. 테슬러를 중심으로 한 미래차 기업과 도요타, 폭스바겐, 현대차 등 전통차 기업들이 대중차 시장을 놓고 대격돌하고 있다. 둘째 코로나이후 디지털 대전환기를 맞아 전기차 배터리와 수소와 같은 미래 에너지원으로의 전환과 기술투입이 급격히 늘어나고 있다. 셋째, 자율주행차를 두고 전통자동차기업이 아닌 IT기업, 스타트...

온라인 패션 플랫폼 무신사는 지난해 세계 최대 벤처캐피털(VC) 세쿼이아캐피털로부터 2000억원의 투자를 유치했다. 당시 세쿼이아는 무신사의 기업가치를 2조원 이상으로 평가했다. 이 투자로 무신사는 국내에서 열 번째 유니콘기업(기업가치 1조원 이상 비상장 스타트업)으로 인정받았다. 국내 의류·패션 전문 e커머스 업체로는 처음이었다. ‘신발 덕후’이던 조만호 대표가 고교생 시절 인터넷 커뮤니티에서 만든 운동화동호회로 출발한 이 회사는 한 달에 1200만 명이 방문하는 국내 최대 온라인 패션 편집숍으로 성장했다. 코로나19로 소...

5월 23일 블룸버그 통신에 따르면, 아마존 프라임의 항공운송 편대가 현재 42기에서 향후 7-8년 사이에 200기로 대폭 확대될 예정이라고 한다. 이로써 아마존의 항공 서비스는 UPS와 견줄만한 규모로 커지게 될 전망이다. 코로나19 사태로 대다수의 항공사가 규모를 줄이고 있는 상황에서 아마존은 더 먼 미래를 보고 과감하게 계획을 실행에 옮기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2016년에 아마존이 항공화물 서비스를 시작할 당시, 결국에는 UPS, FedEx와 경쟁할 당일/익일배송 네트워크를 구축할 것이라는 추측이 있기는 했다. 그...

코로나19로 인해 수출입 물류비가 눈에 띄게 오르면서 국내 수출입 화주들이 어려움을 겪고 있는 가운데, 이를 해결하기 위해 한국무역협회(회장 김영주, 이하 무협)가 수출입 화주들의 모임인 한국화주협의회의 역할과 기능 강화에 나서 주목된다. 이번 무협의 대책을 살펴보면 기존 협회 이사상사 대표로 구성된 ‘서비스·물류발전위원회’와 대·중견기업 물류 실무자로 구성된 ‘화주실무위원회’, 국제물류주선업체(포워더) 실무자가 참여하는 ‘RADIS(RAte Discount & Consulting Service) 협의회’에 중소기업 물류 실...

카카오(035720)의 인공지능(AI) 솔루션 전문 자회사 카카오엔터프라이즈가 AI 기반 데이터 분석 플랫폼 사업에 본격적으로 출사표를 던졌다. AI 기술을 기반으로 고객 데이터를 산업별·분야별로 분석해 비즈니스에 유의미한 인사이트를 제공하는 ‘카카오 인사이트’가 카카오엔터프라이즈의 B2B 시장 첫 타자가 될 것으로 보인다. 23일 업계에 따르면 카카오엔터프라이즈(대표 백상엽)는 AI 기반 데이터 분석 플랫폼 ‘카카오 i 인사이트(Kakao i Insight)’를 하반기 중으로 출시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카카오는 지난 9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