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
해운 물류 뉴스

The rocketing shipping prices and a drastic shortage of containers have been putting huge pressure on Chinese trading companies since the beginning of the pandemic. China Central Television (CCTV) on Wednesday reported that, since April, freight rates have surged by around five times compared wit...

MSC currently owns 197 vessels along with 416 chartered vessels having a total operating capacity of 4.08m TEU. The company has also ordered 47 ships with a capacity of 852,020TEU.

With the exception of a few containership owners that are enjoying eye-watering short-term charters, most non-operating owners have chosen to fix their ships on lengthy periods with ocean carriers at highly elevated daily hire rates.

대한항공의 아시아나항공 인수·합병(M&A)이 종료되면 화물사업은 한층 탄력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 국제항공운송협회(IATA)와 미래에셋증권에 따르면 두 회사 합병 후 화물 수송량은 1㎞당 1만1922톤(2019년 기준)으로 확대된다. 글로벌 항공화물 시장에서 보면 1위 카타르항공(1만3024톤)과 2위 에미레이트항공(1만2052톤)에 이은 세 번째다. 그다음으로는 4위 캐세이퍼시픽(1만930톤)과 5위 페덱스(8851톤) 등이 있다.

According to IATA, the average cost of air cargo in May was six times more expensive than seafreight, compared with 12 times more expensive pre-crisis. Figures from Freightos show that ocean rates from China to the US west coast in the first week of July stood at $6,533 per 40ft unit, a 151% inc...

Shipping has already seen massive disruptions this year. As parts of the world rebounded from the pandemic, increased spending led to a shortfall of containers, creating delays and driving up prices.

Global energy consumption is likely to increase by between 50% and 100% from present levels by 2050, underscoring how challenging it will be to satisfy rising energy demand while simultaneously reducing net emissions to zero.

Dry bulk shipping rates surged this year as the global economy bounced back and commodity demand recovered, but some market watchers say the industry may not be headed for a sustained period of robust growth just yet.

극동 러시아 항만 기항에 차질을 빚으면서 한러항로를 서비스하는 선사들은 타격을 받았다.7월 둘째 주부터 보스토치니항에서 갠트리크레인(STS)이 5대 중 3대나 고장으로 작동하지 않으면서 적체 현상이 심각해졌다. 또 선복이 인근 항만으로 몰리면서, 블라디보스토크항에서도 대기 시간이 점차 늘어나고 있다.이번 장비 고장으로 인해 선사들은 스킵(건너뛰기) 등 운항 스케줄을 변경하고 있다.극동러시아로 향하는 물동량이 상승세를 지속하고 있는 이유로 시베리아횡단철도(TSR)를 이용한 수요가 크게 늘어난 점이 한몫했다. 유럽항로의 해상운임이...

CJ대한통운은 올해 상반기 취급한 해외직구 물량이 지난해 상반기 대비 2.5배 증가했다고 27일 밝혔다.해외직구를 통해 국내에 반입되는 상품들은 건강기능식품, 의류, 가전제품, 액세서리 등이 주종을 이룬다. 이 중 가장 증가폭이 큰 품목은 비타민, 건강보조제, 건강기능식품 등 건강과 관련된 품목들로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약 40% 가량 증가했다.가전제품, 의류 등 코로나19 확산 이전부터 많이 반입되는 품목들도 소폭 증가세를 나타냈다. 소비자들이 주로 상품을 주문하는 국가는 미국으로 90% 가량을 차지했으며, 중국 약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