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
해운 물류 뉴스

이커머스 업계 선불충전금에 희비가 엇갈렸다. 올해 들어 선불충전금이 크게 증가한 곳이 있는 반면에 감소세를 면치 못하는 곳이 극명하게 엇갈린 탓이다. 대표적으로 쿠팡, 네이버 등의 업체들은 선불충전금 규모가 크게 늘어난 반면 이베이코리아, 11번가 등의 오픈마켓은 감소세를 면치 못했다.

정부가 전자식 마스크 안전기준을 마련함에 따라 국내에서도 안전인증(KC) 마크를 부착한 전자식 마스크를 출시할 수 있게 된다.산업통상자원부 국가기술표준원은 ‘전자식 마스크 제품 예비 안전기준’을 제정, 26일 공고한다고 밝혔다. 전자식 마스크는 전자식 여과장치(필터·전동팬)를 부착해 미세입자를 차단하고 편하게 호흡할 수 있는 기기지만 새로운 기술이 적용된 산업융합제품인 까닭에 안전기준이 없어 제품을 출시할 수 없었다.

정부가 기후 변화를 유발하는 온실가스 중 하나인 메탄(methane·CH4)을 줄여 지구촌 기후 위기 대응에 동참하고자 ‘글로벌 메탄 서약(Global Methane Pledge)’에 가입할 계획이라고 25일 밝혔다.글로벌 메탄 서약은 2030년까지 전 세계에서 배출되는 메탄 배출량을 2020년 대비 최소 30% 감축한다는 목표를 실현하기 위해 결성된 국제 연대다. 미국과 유럽연합(EU)은 올해 9월 글로벌 메탄 서약 추진 계획을 공동 발표하면서 한국 등 세계 주요국을 대상으로 서약 참여를 요청해 왔다. 정부는 2030년 국가...

구체적으로 대(對)필리핀 주요 수출품인 화물차·승용차 관세의 즉시 철폐뿐 아니라 전기차와 하이브리드차 등 친환경차의 5년 관세도 철폐해 주요 자동차 수출 경쟁력을 확보했다. 또 플라스틱 제품(5%), 문구류(5%), 가공식품(5~15%) 15년 관세 철폐 등 중소기업 생산품목 수출 확대 기반도 마련했다. 반면 농수임산물의 경우 대부분 기존의 한·아세안 FTA 범위 내에서 허용해 현재 개방 수준을 유지했다.

President Joe Biden announced a deal to expand operations at the Port of Los Angeles in hopes of ending the logjam of ships waiting to unload. The supply chain squeeze has caused climbing prices and delays in delivery that are threatening the U.S. economy and holiday shopping.

Amazon indicated Monday that it is prepared to handle an influx of orders during the busy holiday shopping season, despite supply chain problems that have led to shipping delays and shortages of key products.

Shipping backups at big U.S. ports, and the resulting goods shortages and price surges, are not likely to resolve themselves until well into 2022, according to economists and some business leaders who have spoken recently.

; 채찍효과(Bullwhip effect)는 공급사슬관리에서 반복적으로 발생하는 문제점 중 하나로, 제품에 대한 수요정보가 공급사슬상의 참여 주체를 하나씩 거쳐서 전달될 때마다 계속 왜곡되는 현상을 뜻한다. 채찍효과는 특히 원자재 생산업체에게 가장 큰 영향을 준다.소매업체들의 과잉 주문은 실제 수요 상황을 왜곡시켜 정확한 예측을 어렵게 하며 주문량을 채우지 못하는 생산업체들을 압박하기 때문이다.

* 트럭 운송은 미국 내 상품 유통의 70% 이상을 차지하는 물류망의 핵심인데, 미국 전역에서는 현재 트럭 기사 8만여 명이 부족한 상황입니다. 코로나19 사태와 열악한 근무 환경이 겹쳐 고령 운전자들의 은퇴가 는 데다가 국경 폐쇄로 이주 노동자가 준 게 컸습니다.

중국 당국이 알리바바와 같은 빅테크(대형 정보통신기업)를 규제하면서 '자본의 무질서한 확장'을 대표적 문제로 지적한 마당에 알리바바가 예년처럼 수십조원에 달하는 천문학적인 매출을 자랑하는 '숫자 쇼'를 벌일 수 있는 상황도 아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