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
해운 물류 뉴스

롯데글로벌로지스(롯데택배)·한진 등 대리점들이 택배비 인상으로 이탈한 CJ대한통운 고객 잡기에 나서고 있다. 롯데·한진 대리점들이 CJ대한통운 보다 100원 가량 낮은 가격을 제시하는 식이다. 이에 CJ대한통운 대리점도 주요고객 이탈을 막기 위해 본사에 예외 등을 요청하고 있다. 이 사태가 지속할 경우 택배 업계가 택배비를 인하하는 치킨게임이 재개될 것이라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Oil stocks are on fire this year. The average one in the S&P Oil & Gas Exploration & Production EFT (an ETF that holds 50 oil and gas producers) is up more than 30% year-to-date. Oil stocks are up even more over the past year as they’ve skyrocketed off their pandemic-induced bottom in March 2020.

The North Sea crude market could offer the tanker market a new trade route, should proposed changes take effect. In its latest weekly report, shipbroker Gibson said that “concerns about North Sea crude production are nothing new although, changing production and export trends are reshaping the tr...

Evergreen Marine Corp. is considering removing thousands of containers from its Ever Given ship to get the goods moving to their final destinations after an Egyptian court seized the giant cargo ship over a compensation feud.

지난해 전 세계를 휩쓴 코로나19. 이로 인해 수출기업들의 시름은 깊어지고 있다. 특히 항공기와 선박을 활용한 수출길에 따르는 물류비가 동반 상승곡선을 그리면서 국내 수출기업들은 그야말로 ‘진퇴양난’의 처지에 놓이게 됐다. 한국무역협회 국제무역통상연구원(원장 최용민)이 발표한 ‘2020년 항공 및 해상 수출물류 동향과 시사점’에 따르면 국내 수출기업들이 꼽은 수출과 관련한 주요 애로요인 순위에서 ‘물류비용 상승’은 지난해 3월 기준으로 10.8%를 기록했으나 같은 해 11월에는 14.5%로 급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그만큼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여파를 겪는 항공업계에 탄소감축 압력이 부담으로 더해질 것으로 보인다. 15일 항공 컨설팅업체 CAPA는 올해 항공업계에 부담이 될 주요 요인으로 막대한 부채, 수익률 하락, 코로나19로 인한 국경 폐쇄, 낮은 수요 등과 함께 ‘기후 변화 대응 압력’을 제시했다. 기후변화 대응에 대한 압력이 강해지면서 항공업계의 탄소 배출량 감축을 위한 정부와 소비자의 요구가 거세질 것이라는 분석이다. 이에 출장 등 항공 수요가 제한될 수 있다고 내다봤다.

절강성 이우시 우정청이 공개한 최신 자료에 따르면 올해 1 ~ 2 월 이우 택배 업계의 택배 업무 발생량은 약 111억 건으로, 전년 대비 154.6 % 증가했습니다. 누적 영업 수익은 30 억위안으로, 전년 대비 95.8 % 증가해 연속적으로 전국 1 위를 차지했다고 합니다. 그러나 택배발송량이 급속하게 증가한 이유는, 택배 가격이 1위안대로 급락했기 때문이라고 보았습니다. 

The log jam in the Suez canal last month produced a spike in ship pollution that was visible from space. When the container vessel Ever Given got itself wedged in the famous waterway, it forced hundreds of other ships wanting passage to park up.

Whether it's moving giant container ships like the 1,300-foot HMM Algeciras, or Royal Caribbean's quarter-million-ton Symphony of the Seas, diesel-electric hybrid propulsion systems provide efficient, reliable torque, with the added convenience of using a fuel that's available just about anywhere...

The Nigerian Maritime Administration and Safety Agency (NIMASA) has said it is determined to ensure availability of marine fuels that comply with the regulation by the International Maritime Organisation (IMO) limiting the sulphur in the fuel oil used on board ships to 0.50 per cent m/m (mass by ...